밀워키, 효율성 높인 고성능 ‘벌초 공구’ 3종 소개

추석 성묘 앞두고 벌초의 시작부터 끝까지 완벽하게
벌초에 드는 시간과 힘 줄여줄 M18 퀵락, M18 브러쉬리스 예초기, M12 송풍기

2021-09-09 09:29 출처: 밀워키

M12 송풍기와 고무&와이드 곡선 노즐(M12 BBL)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09일 -- 코로나19로 인해 분위기는 이전과 다르지만, 민족 대명절 추석이 다가옴에 따라 차례와 성묘를 준비하는 설렘과 함께 적잖은 스트레스가 생기는 시점이다. 특히 조상들의 산소를 돌보는 성묘는 그간 자란 잡초를 벌초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힘을 소모하게 된다.

프리미엄 공구 밀워키(대표 박용범)는 이런 현상에 발맞춰 힘과 시간을 절약해줄 고성능 고효율 ‘벌초 공구’ 3종을 소개한다.

◇3 in 1 벌초 현장에 필요한 절삭 도구 모두를 갖춘 만능 제품, ‘M18 퀵락(M18 FOPH)’

M18 퀵락(M18 FOPH)은 하나의 툴로 3가지 작업이 가능한 만능 공구이다. 메인 헤드에 △체인 장대톱 △전정기 △줄날 예초기 등을 부착해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무부하 기준 최대 8680RPM을 자랑하는 이 제품은 2단 속도 제어 기능을 탑재해 작동 시간을 늘려주는 ‘약’ 기능과 최대 절삭력을 보여주는 ‘강’ 기능을 적재적소에 사용할 수 있다.

체인 장대톱은 M18(V18) 9.0Ah 배터리 기준 76mm 두께의 단단한 목재를 최대 150회까지 절단할 수 있는 지속력을 갖춰 벌초 시 주변에 무분별하게 자란 나뭇가지를 절단할 때 유리하다.

전정기는 최대 270°까지 회전할 수 있으며, 최대 3500RPM의 속도를 선보인다. 벌초 작업 시 무덤가 주변 나무의 튀어나온 부분을 다듬어 깔끔한 미관 연출을 할 수 있다. 또한 508mm 길이의 몸통 날과 25mm 길이의 칼날 구성은 주변에 넓게 우거진 풀을 신속하고 균일하게 정리할 수 있다.

예초기는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줄날을 활용한다. 최대 작동 시간(350mm 날 적용)과 최대 절삭력(400mm) 사이에서 원하는 목적에 맞게 조율할 수 있다. 무부하 기준 6200RPM의 속도를 자랑하는 예초기는 큰 풀과 억센 잡초를 정리할 수 있으며, M18 (V18) 9.0Ah 배터리 기준 최대 1시간 동안 작동해 장시간 작업에 쉽다.

◇최고의 작업 능력 선보일 예초기, ‘M18 브러쉬리스 예초기(M18 BLLT)’

M18 브러쉬리스 예초기(M18 BLLT)는 모터에 밀워키만의 독보적인 브러쉬리스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내부에 탑재된 인공지능 프로세서를 통해 제품의 수명연장과 모터 과부화 보호로 작업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또한 무부하 기준 최대 6200RPM의 속도로 작업이 가능해 크고 억센 잔디도 거뜬하게 절단하는 절삭력을 보여준다. 줄날을 활용해 일반 칼날 대비 사용 안전성을 높인 것은 물론, 최대 400mm의 작업 능력 범위는 원활한 예초 작업을 가능케 한다. 고속과 저속 두 단계로 속도를 조절할 수 있어 단순히 잔디를 깎는 작업뿐 아니라 경계선을 만드는 등 세밀한 작업에도 용이하다. 예초기 가운데 위치한 접이식 기능으로 길이 1800mm의 제품을 반으로 접어 창고나 차량 트렁크 등 협소한 공간에 손쉽게 보관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였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강력한 힘은 그대로, 벌초 작업 마무리를 책임질 ‘M12 송풍기(M12 BBL)’

새롭게 출시된 12V 송풍기(M12 BBL)는 기존 18V 송풍기(M18 FBL) 대비 500g 가벼워진 콤팩트한 제품으로, 180Km/h 풍속의 강력한 힘을 자랑한다. 사용자의 편의성을 신경 쓴 부분도 돋보인다. 2단 전자 속도 스위치로 고속과 저속을 원활하게 설정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크루즈 컨트롤 잠금장치’를 통해 켜짐 상태를 장시간 유지할 수 있어 작업자의 피로도를 낮춘다. 아울러 고무, 연장, 와이드 곡선 노즐 등 벌초 현장에 따라 다양한 조합으로 효율적인 청소할 수 있다.

밀워키는 이번에 소개하는 벌초 공구 3종이 효율성을 높인 고성능 제품으로 벌초의 시작과 끝을 책임져줄 것이라며, 밀워키와 함께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