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해외여행객 수산물 불법 반입 증가”

수산물 불법 반입 적발 방지 위한 유의사항 당부
외래질병 유입 방지를 위한 여행자 휴대품 검역증명서 첨부 의무화 설명

2018-07-13 15:00 출처: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부산--(뉴스와이어) 2018년 07월 13일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하 수품원)은 2018년 4월부터 강화된 검역제도에 따라 여행자 휴대용 수산물에 대한 검역을 실시한 결과 휴대품으로 수산물을 불법으로 반입하려다 적발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정부는 여행자 휴대용 수산물로 인한 외래질병 유입을 막고 질병확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국내 수산업 피해를 막기 위해 4월부터 여행자휴대품 검역증명서 첨부와 검역신고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동안 수품원은 여행자 휴대품도 검역증명서 첨부 의무화 제도 시행에 따른 국민 혼란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캠페인 행사, 라디오광고, 온라인(SNS) 등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으나 여전히 이러한 사실을 모른 채 수산물을 반입하다 적발되거나 해당 사실을 알고도 불법 반입하려다 적발*되어 과태료가 부과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 검역제도 시행된 이후 월별 적발실적(2018년 4월 1일∼6월 30일): (4월) 86건 → (5월) 68건 → (6월) 69건

이에 수품원은 수산물 불법 반입으로 적발되지 않도록 다음 사항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첫째, 그동안 외국에서 여행객이 가지고 오는 자가소비용(식용·관상용, 5kg 이내 10만원 이하) 범위의 살아있는 수산물, 냉동·냉장 굴·전복은 반입이 가능하였으나 4월부터는 무게와 금액에 상관없이 여행자 휴대품으로 반입되는 살아있는 수산물, 냉동·냉장 굴·전복 및 새우는 해당 국가에서 발급하는 검역증명서가 첨부되어야 반입이 가능하다.

특히 냉동·냉장 새우는 이번 제도 개정으로 추가된 검역대상으로 적발사례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둘째, 여행자 휴대품으로 검역대상 수산물을 반입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세관 여행자신고서에 신고하거나 입국장에서 수산생물검역관에게 구두로 신고하여 반드시 검역을 받아야 하며, 불이행 시 최고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여행자 휴대품 검역과 관련된 정보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누리집을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장묘인 검역검사과장은 ”국민 여러분께서 불편하시더라도 국내 생태계 보호를 위한 조치임을 감안하여 이해해 주시기를 바라며, 관련 규정을 알지 못하여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외래 질병이 국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검역을 통해 국내 수산업에 피해가 없도록 보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개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해양수산부 산하기관으로 국내 수산물의 안전관리, 원산지표시, 수출지원, 품질인증 등록제도, 해외 수산질병의 유입차단을 위해 국경검역, 외국과의 위생협력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